서평 쓰는 법 (독서의 완성) – 이원석 (2016)

이책은 제목 그대로 서평쓰는 법에 대해서 알려주는 글이다. 

우선 저자는 서평이 무엇인지 정의를 내려준다. 서평은 혼자만의 감상을 적은 독후감과 달리 독자를 전제로 한 글로 책의 내용을 요약하고 비평한 글이다. 여기서 핵심은 평가다. 책의 평가는 다른 말로 하면 맥락화이다. 맥락화에는 공시적 맥락화와 통시적 맥락화가 있다. 이 ‘맥락화’라는 말이 좀 낯설긴 한데, 자리매김 정도로 이해하면 되겠다. 공시적 맥락화는 책의 주제와 일맥 상통하는 다른 저작들이나 사회현상들을 비교하여 자리매김하는 것이다. 통시적 맥락화는 해당 도서가 자리한 학문 혹은 지식 체계의 역사 속에서 새롭게 드러나는 의미를 조망하는 것이다.

서평을 읽은 독자는 저자의 의도대로 책을 읽을지 혹은 읽지 않을지를 결정한다. 서평의 저자가 원하는대로 독자가 따라 준다면 성공한 서평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공시적 맥락화와 통시적 맥락화는 서평 뿐 아니라 어떤 글이라도 훌륭하게 만드는 요소가 아닐까? 그러한 맥락화가 가능한 글을 쓰려면 평소에 어마무시하게 많이 읽고 생각해야 할 것이다. 특정 책에 대한 서평을 쓴다는 건 책의 요약은 기본이고 공시적, 통시적 맥락화가 가능하도록 많은 자료를 준비해야 한다. 보통의 직장인이 손 쉽게 할 수 있는 일은 아닌 것 같다. 평소 읽은 내용을 정리하고 본인의 감상이라도 적어 두는 것이 현재의 나로서는 최선이다.

‘텍스트에는 무엇보다 저자가 의도한 사유와 의도하지 않은 욕망이 혼재되고, 저자의 사유와 타인의 통찰이 뒤섞입니다. 그 이면에서는 그가 살아가는 시대와 세계가 함께하며, 이후에는 독자가 텍스트를 새롭게 읽어 가면서 새로운 의미를 덧칠합니다. 이 모든 것이 텍스트를 구성합니다…..책에 다가가는 인간의 모든 행위는 그 책에 대한 나름의 해석입니다. 해석을 통해 책은 계속 만들어져 갑니다. 저자의 (읽고) 쓰는 행위와 독자의 읽(고 쓰)는 행위로 끝없이 만들어지는 것이지요. 이렇게 저자와 독자가 섞이고, 읽는 것과 쓰는 것이 합류합니다. 책은 고정되지 않고, 계속 성장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30p

‘좋은 책을 잘 읽으면, 삶의 지평이 넓어집니다. 서평은 이러한 독서의 연속선상에 놓여 있습니다. 그러므로 적어도 서평 쓰기의 귀결은 독서를 통해 획득한 자아와 타자에 대한 깨달음을 더 넓은 지평으로 확장하는 것입니다.’ -49p

‘서평의 핵심 요소는 요약과 평가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요약 없는 평가는 맹목적이고, 평가 없는 요약은 공허합니다. 맥락화에 기초한 평가가 없다면 서평은 의미가 없지만 그 평가의 근간에는 충실한 요약이 자리해야 합니다.’ -85p

‘공부만 하고 자기 입장이 없으면 그것은 그냥 사전 덩어리와 같은 것입니다. 또 공부는 하지 않는 상태에서 자기 입장만 가지게 되면 남과 소통할 수 없는 고집불통이나 도그마에 빠지게 될 것입니다. 공부해서 자기 입장을 만들고, 또 자기 입장을 깨기 위해 또 공부하고, 이런 것이 공부이고 그게 책 읽는 사람의 도리입니다.'(장정일)-102p 

‘훌륭한 저작은 성실한 독자의 머릿속에 느낌표와 물음표가 넘실대게 만듭니다. 저자의 최선이 담긴 작품은 독자의 지적이고 정서적인 최선을 요구하기 때문입니다. 독자의 최선은 느리고 세밀한 독서에서 시작됩니다. 섬세하고 차분하게 독서하다 보면, 자연스레 여러 생각의 편린이 떠오르게 마련입니다. 이렇게 촉발된 사유는 그 순간에 곧바로 붙들지 않으면 오래지 않아 휘발되고 맙니다. 따라서 메모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 메모의 대상은 두 가지입니다. 먼저 독사하는 책의 문장입니다. 우리의 생각을 자극하는 문장을 발췌합니다. … 다음으로 책을 읽고 생각나는 바를 적습니다. 발췌한 문장이 촉발한 나의 사유를 기록하는 겁니다. 여러 편의 단상이 쌓이면 자연스레 한 편의 리뷰가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독서의 자극을 통해서 반짝하고 떠오른 생각을 허공으로 날려 보내지 말고 곧장 기록하여 저장해야 합니다. 서평은 이 단상을 논리적으로 배열한 결과물일 따름입니다.’ -147p

‘아무려나 첫 문장을 쓴 뒤라면 (나머지 절반은) 크게 어렵지 않게 풀려 나가야 정상이다. 중간에서 막힌다면, 그건 책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해서 그럴 확률이 높다. ‘ -148p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