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 김성수 (2016)

정우성 주연에 김성수 감독이 연출한 2016년작 ‘아수라’를 보았다. 너무나 어두운 영화라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 그런데 나는 이렇게 어두운 영화가 좋다. 주요 등장인물 모두가 ‘악인’들이라고 할 수 있다. 한 도시의 시장으로서 재개발 사업의 이권을 독식하기 위해 살인과 폭력을 사주하는 박성배 (황정민)와 그를 위해 개처럼 일하는 한도경 형사 (정우성), 그리고 한도경의 약점을 이용해서 박성배 시장을 잡으려는 검사 김차인(곽도원), 이들 서로간의 전쟁이 주요 줄거리다.

*주인공들의 내면은 오프닝 신에서 재개발을 기다리는 낡은 도시의 모습처럼 황량하고 건조하다.

시장, 형사, 검사, 이 세사람은 공직에 종사한다는 것이 공통점인데, 자신의 목적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 모든 악행들이 비롯된다고 할 수 있다.

황정민, 곽도원, 정우성, 주지훈 등 주연들은 물론이고 단역으로 나온 정만식, 김원해(작대기 역) 등 조연들의 연기도 출중하다.  영화를 보면서 신세계, 악마를 보았다, 달콤한 인생, 이 세 영화가 떠올랐다. 그러고 보면 나도 참 어두운 영화를 좋아한다.

* 황정민의 안경에 비친 곽도원이 표정이 보이는가? 그리고 황정민은 사이코패스 악인 역할의 달인이다. 

이 영화는 상업적로 성공하지 못했고, 비평가들에게도 혹평을 받았다. 폭력과 살인이 난무하고 모든 등장인물이 참혹하게 죽어버리는 영화가 상업적으로 성공하기는 힘들다. 이동진같은 평론가는 너무 올드한 느낌이라고 평점 2개를 줬는데, 너무 박하지 않나 싶다.

*검사와 시장과의 마지막 딜~ 지금은 김차인이 위에 있고 박성배가  아래에 있지만 잠시 후 위치가 바뀌게 된다.

영화가 고어물에 가깝게 너무 잔인하긴 하지만, 현실은 이보다 심하면 심했지 덜 하진 않을 것이다. 우리가 신문 방송에서 보지 못하는 그 어두운 현실 말이다. 박성배가 자기의 집사를 죽여놓고 장례식장에서 가짜 울음을 쏟는 장면에서는 세월호 사태 이후 박근혜의 가짜 눈물이 떠올랐다. 마지막 장면에서 이 모든 죽음들의 스토리를 어떻게 꾸밀까 김차인과 의논하는 박성배에게서는  박근혜 5촌 살인사건이 생각났다.  영화와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 겹쳐지면서, 잔인한 픽션이지만 나에게는 나름대로 현실감이 있는 영화로 다가왔다.

* ‘아수라’라는 제목과 가장 어울리는 스틸 컷이 아닐까? 웃는듯 우는듯 한 정우성의 피맷힌 얼굴은 히스레저가 연기한 배트맨의 Joker를 생각나게 한다.

이 영화의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현 시대에 잘 통용되지 않는 욕을 대사로 쓴 점. 예를 들어 ‘좆이나 뱅뱅’ 같은 욕들은 영화에 대한 몰입감을 살짝 떨어뜨리는 역할을 했고, 장면과 썩 어울리지 않는 음악의 사용도 귀에 거슬렸다. 어울리지 않는 음악은 무음처리한 것만 못하다.

마지막 정우성과 주지훈의 격투 신이 훌륭했고, 자동차 추격신은 한국영화 중 최고였다고 평가하고 싶다.

어쨋든 나는 이 영화에 별 4개는 주고싶다.

태그 ,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