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뉴스타파의 최승호 PD가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다. 국정원의 유오성 간첩조작 사건을 다룬 내용인데, 국정원은 당연히 그럴 것이라는 편견 때문인지 그리 놀라지 않았다. 우리 세금을 먹고 이런 악의 기관이 움직인다니 아이러니하다. 무고한 사람들의  아까운 인생들이 허무하게 박살났다. 그러고도 그런 악을 저지르는 행위자는 아무런 뉘우침도 없다. 그 정도의 양심이라도 있었다면 애초에 그런 짓을 저지르지 않았을 것이다.

가장 하이라이트는 우산으로 얼굴을 감추고 인터뷰를 완강히 거부하는 전 국정원장 원세훈이다. 기자가 그 검은 우산을 들췄을 때 그는 웃고 있었다. 썩쏘였지만, 뭐라고 할까 죄의식이 없는 순수한 영혼 같기도 했다. 그런자의 목을 베더라도 아무런 느낌이 없을 것 같다.

 

 

 

태그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