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용

유시민이 생각하는 새정치연합의 가장 큰 문제

유시민 : 새정치 연합은… 이런 이야기를 하는 사람은 별로 없는거 같은데… 제 생각에 이당의 가장 큰 문제는 ‘주류’가 없다는 거에요. 어느 정치세력이든 모여보면 주류가 있고 비주류가 있기 마련이에요. 그러고 주류가 된 사람들은 우리가 주류야라고 생각하기 마련이고, 비주류는 우리가 비주류야라고 생각하기 마련인데.. 그게 아니고 이당은 다 비주류에요. 전부다. 이게 좀 이상한 소리처럼 들리겠지만..

노회찬 : 비주류연합이야.

 

유시민 : 그러니까 이게 열린우리당때부터 있었던 현상인데. 김대중대통령이 당총재인 시절에는 김대중직계가 주류에요. 나머진 다 비주류야. 김근태계, 정대철계 다 비주류에요. 그러고 김대중대통령이 그때는 전권을 쥔 대주주이자 CEO였기 때문에 공천이나 이런 것도 다 조율을 하고 비주류도 좀 나눠주고 비주류 중간보스도 좀 살게해주고 이렇게 했단 말이에요. 근데 김대중대통령이 주류세력을 못남겼잖아요. 저는 이게 너무 늦게 대통령이 되셨고, DJP연합으로 집권을 했기 때문에.. 지금 동교동계라는게 남을 걸 보세요. 지금도 권노갑씨 … 이야기 나오구요. 그러잖아요.

노회찬 : 근데 제가 질문이 있어서 중간에 말씀드리는데. 그 주류라는 정의가.. 지금 쓰고 계신 개념이 ‘과반수 세력’을 말씀하시는 겁니까, 아니면 ‘상대적 다수세력’을 말씀하시는 겁니까?

유시민 : 아니요. ‘주관적’으로요

 

노회찬 : 그래도 ‘상대적 다수’를 이야기하는거에요?

 

유시민 : 주관적으로 우리가 상대적 다수일 뿐만아니라 ‘이당은 우리가 책임져야해’ ‘우리가 쥐고 있는 당이야’라는 주관적인 의식을 가지고 있는 세력이 하나도 없다는 거에요. 이게 2004년도부터 봤던건데요. 초기에는 정동영씨가 압도적인 다수였어요. 그때 공천을 할때 김한길의원이 뒤에서 다 조정하고, 비례대표까지 다 조정해서 자파세력을 엄청 집어넣어서 압도적 다수였어요. 정동영씨쪽이. 근데 그분들이 주류답게 행동안하는거에요. 책임을 안져요. 주류면 자기들이 이걸(세력)을 잡았으면 비주류들을 다독이고 끌고가야하는데 이걸 전혀안하더라구요. 그래서 봤더니 숫자는 많은데 자기들이 주류라고 생각안하는거에요. 그럼 누가 주류라고 생각하느냐면 대통령이 노무현이기 때문에 친노가 주류라고 생각하는거에요. 근데 진짜 친노는 30명도 안되었기 때문에 의원들 중에… 150명 중에 제가 꼽아보니 19명이더라고. 그러면 이 사람들은 우리가 주류가 되어야 하는데 숫자가 너무 적어서 주류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하는거에요. 그 뒤에 정동영씨가 좌절을 겪고 대통령선거에서 완전히 뭐 당을 엉망으로 만들어버리고 .. 그러고 당을 해산하면서 10명남은 민주당하고 합쳐서 했어요. 근데 옛날 민주당을 하던 분들은 탄핵세력이죠. 노대통령을 탄핵했던 쪽. 자기들이 숫자가 많아졌어 나중에는. 근데 또 주류가 아니에요. 옛날 열린우리당에게 받은 구박이 생각나가지고 계속 주관적으로 비주류야. 주성용 최고위원같은 경우가 열린우리당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바로 최고위원회에서 막 불평을 늘여놓으면서 사퇴하자는 둥 문재인 대표에게 들이받고 하는 이유가 바로 비주류행태에요. 자기가 주류라고 생각하면 절대 그러질 못해요. 그러니까 친노는 숫자가 적어 비주류, 숫자가 많은 데는 자기들이 대통령이랑 안친해서 비주류. 이런 등등의 이유로 지금도 이당을 보면, 다 각자가 비주류여서 틈만나면 비주류로서 보이는 행태를 다 보이는거에요. 더보기

error: Content is protected !!